항암치료 통증

항암치료 통증 걱정된다면

통증은 암 환자들이 경험하는 가장 흔하면서도
두려워하는 증상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실제로 초기 암 환자나 항암 치료를 받고 있는
암 환자의 약 30~50%, 진행성 암 환자의 60~70%,

말기 암 환자의 80~90%정도가 심한 통증으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통증은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일상 생활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암 환자와 그 가족의 심적 고통을
가중시킨다고 하는데요,

세계보건기구에 의하면 암성통증관리 사다리를 활용하면
80~90% 환자의 통증이 적절히 조절될 수 있다고 하지만,

안타까운 사실은 대부분의 환자들이 적절한 통증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럼, 오늘은 항암치료 통증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암환자 통증의 원인
암에 걸리면 여러 이상 증상과 함께 통증이 발생할 수 있는데요,
통증의 원인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오늘은 그 중에서도 제일 대표적인 암환자 통증
유발 원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암의 진행
암세포의 크기가 커져 뼈, 기타 장기(위, 간 등),
신경을 누르면 통증이 심하게 발생할 수 있지만,

통증의 정도와 암의 진행 정도가
반드시 비례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2. 치료(항암에 좋은 음식)
수술, 방사선 요법 및 항암화학요법 등의 치료에 의해
통증이 느껴질 수 있으며,
대부분 급성 통증이고 일시적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3. 암과 관계없는 통증
암의 진행이나 치료와 관계없는 통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두통이나 근육통, 그 외의 다른 부위의 통증 등이

이에 속하고, 협심증, 당뇨병성 신경증이나 퇴행성 골관절 질환 등으로도
통증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렇게 암과 상관없이 발생하는 통증도 암으로 인해
발생하는 통증과 함께 치료할 수 있으므로
관련 의료진과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항암치료 통증

암 환자에게 있어 통증은 제5의 활력 징후라고
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따라서 통증에 대한 정기적인 평가가 필요하며,
극심한 통증이 발생할 경우 응급상황에 준하는
신속하고 적절한 통증관리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또한, 이러한 통증 관리를 위해서는 적절한 평가가
필요하기 때문에 통증에 대해 효과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며, 통증의 표현은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 전신이 그려진 그림을 보고, 현재 통증이 느껴지는 부위를
모두 동그라미나 점으로 표시하고,
제일 아픈 부분은 X표로 표시해 줍니다.
– 욱신욱신 쑤시다, 저리다, 타는 듯하다, 화끈거린다,
뻐근하다 등, 어떤 식으로 아픈지 자신이
평소 흔히 사용하는 용어로 표현합니다.
– 0은 통증이 전혀 없는 상태, 10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 통증이 나타나고 있는 상태라고 전제할 때,
현재 나타나는 통증의 수치를 숫자로 표현합니다.
– 갑자기 찌르는 듯한 통증이 3분정도 지속된다,
밤마다 쑤시는 듯한 통증이 3개월 이상 지속된다 등,
얼마나 오랫동안 통증이 지속되는지 표현합니다.
– 기침을 할 때 통증이 더 심해지거나 걸으면 아프고
앉아 있으면 통증이 덜 하는 등, 통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무엇이지 표현합니다.

통증조절을 위해서는
암환자의 통증 조절 목적은 통증으로 고통스러워 하는
환자가 통증을 느끼지 않고 통증이 다시 나타나는 것을
방지하는 데 있으며,

이러한 통증 조절 방법에는 마약성 진통제,
진통 보조제 등이 있는데, 이러한 약물은
아래와 같은 원칙에 따라 사용된다고 합니다.

– 상황이 허락하는 한 먹는 진통제를 우선 복용합니다
– 약물의 혈중 농도를 항상 일정하게 유지하여 암성 통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평소 약을 건너뛰거나 통증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심해질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항상 시간에 맞추어 규칙적으로 복용합니다
– 통증이 잘 조절되던 중에 급작스럽게 발생하는
돌발성 통증에 대비하여 속효성 진통제를
미리 처방 받아서 복용하도록 합니다
– 통증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해서 진통제 복용을
임의로 중단하지 말고, 약을 중단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의료진과 상의합니다
– 다른 사람의 진통제는 자신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으므로 복용하지 않습니다
– 진통제 복용 후 통증 조절이 잘 되고 있는지
틈틈이 평가하여 담당 의료진에게 이야기하고,
통증 조절이 부족하면 진통제 처방을 변경 받습니다

오늘은 항암치료 통증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암에 걸리고 치료를 시작하면 통증은 자연스럽게 나타나고,

이는 진통제 등으로 어느정도 조절이 가능하지만,
만약 처방 받은 약을 통증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해서 임의적으로
복용하지 않으면 통증을 효과적으로 조절할 수 없게 되며,

규칙적으로 제시간에 복용해야 추후 발생할 수 있는 통증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약 복용에 항상 신경을 쓰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그럼, 오늘은 이만 여기에서 마치겠습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